한국ESG학회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ESG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사회봉사활동하는 단체입니다

커뮤니티 > 공지사항

공지사항

번호 5
제목 한국ESG학회 제2회 World ESG Forum 중앙일보 보도 자료(2023. 5. 2)
작성자 komunhy
작성일자 2023-05-23
첨부파일
https.hwp
https2.hwp
ESG세계포럼보도자료(최종)230505.hwp




"수출로 먹고사는 한국…높아진 무역장벽, 답은 철저한 ESG" [세계ESG포럼]

중앙일보

입력

1일 제주 서귀포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제2회 세계 ESG 포럼에서 주최자인 한국 ESG학회 고문현 회장이 개회 인사를 하고 있다. 강찬수 기자

1일 제주 서귀포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제2회 세계 ESG 포럼에서 주최자인 한국 ESG학회 고문현 회장이 개회 인사를 하고 있다. 강찬수 기자

한국 ESG 학회가 주최하고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주관하는 제2회 '세계 ESG 포럼'이 국내외 ESG 전문가와 기업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일 제주 서귀포 파르나스호텔에서 열렸다.

사회가 기업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요구하고, 기업의 ESG 경영을 통해 사회 전체의 발전을 추구한다는 ESG의 기본 이념에 맞게 이번 행사는 주제도 'ESG를 통한 인간 존엄성'으로 정했다.

1일 제주 서귀포에서 열린 제2회 세계ESG 포럼. 강찬수 기자

1일 제주 서귀포에서 열린 제2회 세계ESG 포럼. 강찬수 기자

고문현 ESG 학회장(숭실대 교수)은 개회 인사에서 "유럽이 탄소 국경조정제도(CBAM)를 도입하고, 미국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마련하는 등 유럽과 미국이 ESG를 명분으로 한 무역장벽을 더욱 공고히 하는 상황"이라며 "수출로 먹고사는 한국의 입장에서 더 높은 성을 쌓더라도 이를 공략하려면 우리 기업들이 ESG로 더 철저히 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준법감시위에 소위원회 둔 삼성

제2회 세계 ESG 포럼에서 삼성 그룹의 ESG 경영을 소개하는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장. 강찬수 기자

제2회 세계 ESG 포럼에서 삼성 그룹의 ESG 경영을 소개하는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장. 강찬수 기자

5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행사의 첫날인 1일에는 기업과 지방자치단체의 ESG 경영 우수 사례들이 소개됐다.


"수출로 먹고사는 한국…높아진 무역장벽, 답은 철저한 ESG" [세계ESG포럼] | 중앙일보 (joongang.co.kr)
"경제성장과 탄소중립 둘 다 잡으려면 '5차 산업혁명' 달성해야" | 중앙일보 (joongang.co.kr)